line
Updated. 2019-09-02 15:27 (월)
통영해경, 새벽 4시간 동안 사투 중인 실종 해녀 극적 구조
통영해경, 새벽 4시간 동안 사투 중인 실종 해녀 극적 구조
  • 보도자료
  • 승인 2019.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오전 4시 도산면 수월리 앞 해상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지난 16일 오전 4시 03경 통영시 도산면 수월리 앞 해상에서 해녀가 조업중 미출수했다며 상황실에서 접수 즉시 경비정을 투입 발견 구조했다고 밝혔다.

구조된 A씨(65세, 여, 제주도 거주)는 어선C호(1.88톤, 연안복합, 승선원 2명) 해녀로 통영시 도산면 수월리 인근 해상에서 미출수됐다며 선장 B씨가 16일 오전 04:03경 통영해경으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구조대, 경비정 2척, 고성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하여 16일 오전 7시37분경 통영시 도산면 브이아이피수산 앞 0.2해리 해상에서 새벽 굴양식장이 밀집 산재한 해역을 약 4시간동안 집중 수색 끝에 양식장 부이를 잡고 있는 해녀를 발견해 구조했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구조된 "해녀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저체온증을 호소하여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