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e
Updated. 2020-03-30 00:17 (월)
양문석 후보, '재난기본소득 100만원 지급' 촉구
양문석 후보, '재난기본소득 100만원 지급' 촉구
  • 미디어스 통영
  • 승인 2020.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후보 "추경 예산에 재난기본소득 일괄 지급 촉구"
"재난기본소득은 퍼주기 아닌 시장기능 회복 위한 투자"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 국회의원 후보는 11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일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 국회의원 후보는 11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일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 국회의원 후보는 11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일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양 후보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비롯해 사회각계각층에서 시행을 촉구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 특히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제안한 전 국민 대상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안을 조기에 집행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통영·고성은 농어업인과 자영업자를 비롯한 소상공인이 경제활동의 주축을 이루고 있어 봉급생활자가 많은 대도시에 비하여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에 더 큰 영향을 받고 있다"며, "통영과 고성에 돈이 돌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통영과 고성은 조선업의 붕괴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었던 지역이고, 코로나19 확산까지 겹치다 보니 우리 힘만으로는 버텨나가기가 어려운 상황에까지 내몰린 것"이라며, "사실상 마비된 시장기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직접적으로 자금이 공급될 수 있는 조치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놓고 퍼주기 행정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은 퍼주기 복지행정이 아니라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우리 이웃들을 살려내기 위한 과감한 투자"라며, "추경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재난기본소득 시행을 결정하여 경제의 숨통을 터주시기를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